일본 지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3일 총리가 직접 수령


기사입력 : 2021년 07월 23일

캄보디아 국방부에 따르면 7월 23일 캄보디아에 도착한 일본 정부 기증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만 도즈를 훈센 총리가 직접 수령했다.

2019년 훈센 총리와 미카미 마사히로 일본 대사가 회담 자리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2019년 훈센 총리와 미카미 마사히로 일본 대사가 회담 자리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국방부의 정보국에서는 총리가 공항에서 캄보디아의 우방국이 기증한 코로나19 백신을 개인적으로 직접 환영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라고 밝혔다. 총리는 지난 2월 7일 중국 정부가 기증한 시노팜 60만회분 첫 번째 캄보디아 도착 시 직접 나가 환영했었다.

미카미 마사히로 주캄보디아 일본 대사는 지난 주 정부가 기부를 발표한 후 이번 백신 지원이 양국 간의 강력한 유대 관계를 보여주고 현재의 코로나19 상황에 시기적절하게 대응하고 있음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백신 지원이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캄보디아 왕실 정부의 노력을 지원하고 캄보디아 국민의 우려를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의료 시설 제공, 병원 개선, 국경 간 전염 방지를 위한 국제 기구 프로젝트 지원, 백신의 적절한 운송 및 보관을 위한 장비 제공 등 캄보디아에 5천만 달러 이상을 제공했었다.

8월에는 중국에서 400만 회분의 백신이 추가로 도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캄보디아 정부는 계획대로 1000만 명 접종 목표를 달성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시엠립 지방정부는 7월 20일 시엠립에 거주하며 일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접종 첫날에 시엠립 거주 외국인 745명이 접종을 받았다. /정인휴 번역






Source 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